3년 끌어온 대우조선해양 매각 결국 무산

3년을 끌어온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끝내 무산됐다. EU 경쟁당국이 독과점을 이유로 반대표를 던지면서다. 노동계는 물론 지역 정치·재계 등 범거제시민들의 반대투쟁이 결실을 거둔 셈이다.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무리하게 추진해왔던 정부와 산업은행이 타격을 입으면서 합병 무산과 그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