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 부자’ 아빠가 두려웠습니다

언젠가부터 유년 시절의 기억이 잘 떠오르지 않는다. 그런데도 선명하게 기억나는 일이 하나 있다. 초등학교 3학년 무렵의 어린이날이었다. 화창하게 맑고 더워서 살짝 어지럼증이 나는 날씨였다. 설레는 마음으로 눈을 떠보니 아빠는 집 채 만한 배낭을 짊어지고 어딘가로 훌쩍 떠난 뒤였고 집에는 엄마와 두 살 차이 나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