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양강 대선후보의 안전불감증을 걱정한다

우리나라를 이끌 새 대통령이 오는 3월 9일 결정된다. 지금 온 나라가 대선후보들의 입을 쳐다보고 있다. 어떤 정책을 말하는지, 어떤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 국민적 관심사가 됐다. 많은 주장과 정책들이 있지만 원자력에 관한 주장에 대해서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충고한다. 대통령의 최고 책무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