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으로 실향한 우크라이나인을 위해 회색

전쟁으로 실향한 우크라이나인을 위해 회색 컨테이너 블록에서 5년

‘아무도 전쟁이 이렇게 오래 갈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전쟁으로 실향한

사설파워볼사이트 2014년 도네츠크에 있는 스베틀라나 코즐로바의 아파트 근처에서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그녀는 떠나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박격포 공격으로 창문이 날아갔을 때 그녀는 가족의 가방을 꾸렸고 그들은 한 시간

안에 목숨을 위해 달아났습니다.

5년 후, 그녀는 우크라이나 동부 Donbas 지역의 분쟁을 피해 국내 실향민(IDP)의 흐름을 일시적으로 수용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의 두

번째 도시인 Kharkiv 외곽에 세워진 회색 컨테이너 블록에 여전히 살고 있는 300명 중 한 명입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무장 분리주의자들은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나라를 떠나고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병합한 2014년 유로마이단

시위 이후 돈바스를 구성하는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일대를 점거했습니다.

전쟁으로 실향한

정부와 자칭 도네츠크 및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 간의 충돌로 3,000명 이상의 민간인을 포함하여 13,000명이 사망했습니다.

또한 30,000명이 부상을 입었고 350만 명이 인도적 지원을 필요로 했습니다.more news

Kharkiv는 2014년에 250,000명의 사람들이 이주하면서 첫 번째 대이동을 겪었습니다. 분쟁에 대한 해결책이 보이지 않고,

여전히 이 지방에서 Donbas의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130,000명의 실향민에 대한 이재이주가 점점 더 길어지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Donbas, Crimea 및 Sevastopol에서 온 140만 명의 국내이재민이 우크라이나 사회정책부에 등록되어 있으며 Donetsk,

Luhansk, Kyiv 및 Kharkiv 지역에서 가장 많은 수입니다.

하르키우 주 전역에 실향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임대 아파트에 살고 있지만 우크라이나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의 모듈식 회색 컨테이너

주택에 거주하는 가족은 사용 기한이 오래 지난 부지에서 쫓겨날 것이라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살고 있습니다.

2014년 분리주의자들이 도네츠크를 점령한 이후 이 지역에 살고 있는 54세의 나탈리아 예피마바(Natalia Yefimava)는 “보통 이런 환경에서

그렇게 오래 살지 않는다”며 “이것은 일시적인 해결책이지만, 영구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생존에 충분합니다. 우리는 그것에 너무 익숙해져서 때때로 그것이 평생 동안인 것처럼 느껴집니다.”

휠체어에 묶여 입양된 딸과 함께 개인 숙소를 찾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예피마바는 그들이 매달 받는 6,000 우크라이나 그리브냐($238) 장애 연금은 3인 가족의 아파트 임대 비용을 충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가족에게 대체 주택이 제공되었을 때, 그것은 종종 호스피스나 병원의 환자를 위한 침대 형태였습니다.

유엔 이민국 IOM의 2019년 3월 설문조사에 따르면 주택, 소득 및 고용 기회의 부족은 통합을 원하는 국내이재민에게 여전히 가장 큰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 설문에 응한 사람들 중 절반만이 지역 사회에 통합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하르키우의] 국내이재민 마을은 몇 달 동안 사람들을 수용해야 했습니다. “수년 동안 외부 환경을 견딜 수 없었기 때문에 지붕과 벽이 무너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