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성 화재에 대한 미군의 대응은 오키나와의 분노를

유독성 화재에 대한 미군의 대응은 오키나와의 분노를 더 불러옵니다.
나하–오키나와현에 있는 미군 기지에서 위험한 물질 저장 시설의 유독성 화재로 피해를 입은 수십 명 중 3명의 일본인 민간인이 그러한 시설에서 잘못된 절차로 인식된 것에 대해 현지 분노를 더욱 부채질했습니다.

6월 22일 이곳 미군 가데나 공군 기지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염소 가스가 누출되었습니다. 국방부 오키나와 방위국에 따르면 3명의 일본인 근로자가 눈의 통증과 기타 증상을 호소했습니다.

유독성

사건 이틀 후 미군 당국은 약 45명이 영향을 받았고 기지에 있던 100명 정도가 인후통이나 눈의 통증을 경험했다고 초기 성명을 수정했다. 일본 노동자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언급은 없었다.

에볼루션카지노 일본 국방부 관리들은 나중에 조사를 한 후 기지에 있던 일본인 3명이 영향을 받았다는 정보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미국 당국은 이들의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그들은 또한 연기에 영향을 받은 100명 정도의 사람들 대부분이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일본 방위 당국자들은 아사히 신문의 조사에 따라 미군 당국에 중상을 입은 사람이 있는지 스스로 확인하도록 요청했습니다.

그 후 그들은 기지의 소방관이 기지의 중환자실에서 일시적으로 치료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소방관은 이후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고 관계자들은 말했다.

유독성

미군 당국의 발길질은 일본 국방부 관리들을 화나게 했다.

군에서 제공한 정보는 종종 부정확했고 지역 관리들은 적시에 사건에 대해 통보받지 못했습니다.

화재는 오전 8시 50분경 발생했지만 가데나정은 오전 11시 30분경 오키나와 방위국에 연락이 오기 전까지 사건의 소식을 듣지 못했다.

염소 가스가 누출되었다는 사실을 시 공무원에게 알리기까지 10시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몇 시간 전인 오후 2시경 미군은 공식 페이스북에 영어로 사건 소식을 올렸다.

군 관계자는 눈이나 호흡기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의사에게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화재를 목격한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는 “우리 앞에서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었지만 기지 내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었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 대피 여부도 결정하지 못했다”

일미군지위협정에 따르면 미군은 기지에서 발생한 사건이나 사고를 오키나와 방위국에 즉시 통보할 의무가 있다.

합의서에는 화재가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지만 도쿄 외무성은 이 규정이 지난 6월 유독성 화재 사건에 적용됐다고 밝혔다.

미 당국의 덜한 대응은 오키나와현에 미군이 대규모로 주둔한 것에 대한 현지의 분노를 가중시킬 뿐이었다.

Kadena 기지 근처에 사는 Tsuyoshi Ura는 “화재는 위험 물질 시설에서 발생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기지 밖에 사는 사람들에게 왜 경고를 하지 않았습니까? 울타리 뒤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우리가 보이지 않습니까?”

우라(59) 씨가 사는 곳에서는 불길이 보이지 않았다. 그는 시 당국의 발표를 통해서만 그 소식을 알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