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모독 기억”… 유니클로 사하점 오픈 현장

“만차입니다.” 5일 오전, 1년 만에 부산에 신규 매장을 연 유니클로 앞 풍경은 ‘불매운동(NO JAPAN)’의 후유증을 벗어난 분위기였다. 몰려드는 차량으로 건물 앞 주차장은 오픈식 전부터 자리가 없었고, 임시 공간을 더 열어야 했다. 매장 입구부터는 긴 대기줄이 이어졌다. 2019년 수출규제로 인한 외교관계 악화 이후 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