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브라질

북한과 브라질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그의 아버지이자 전임자인 김정일이 1990년대에 사기 브라질 여권을 얻었다는 새로운 증거가 이번 주에 나타났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젊은 김정은이 “Josef Pwag”(Ricardo와 Marcela의 아들)로, 그의 아버지가 “Ijong Tchoi”로 제시되는 문서의 사본을 입수했습니다.

북한과

먹튀검증사이트 브라질 보안 소식통은 1996년 체코 수도 프라하에 있는 브라질 대사관에서 발급한 문서가 진품으로 보인다고 통신사에 전했다.

다른 보안 소식통은 문서가 서방 국가 방문 비자를 신청하는 데 사용되었지만 비자가 발급 또는 사용되었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데 왜 북한의 집권 가족이 위조 문서를 필요로 했을까요? 그리고 왜 브라질인가?

이 ‘캐주얼한’ 사진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북한에 대한 것
북한의 첫 가족을 만나다
김정일이 나에게 롤렉스를 준 날
정말 이런 일이 있었나요?
이 사본이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는 없지만 브라질 여권이 Kim 가족과 연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more news

2011년 일본 언론은 김정은과 그의 형인 종철이 1991년까지 브라질 문서로 도쿄 디즈니랜드를 방문하기 위해 일본에 입국했다고 관리들의 말을 인용했다.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은 2001년 디즈니랜드로 가던 길에 가짜 도미니카 여권을 사용해 일본에 잠입하려다 적발돼 아버지의 사랑을 잃었다고 한다.

북한과

여권을 위조해서 취득하는 것은 Kim에게 큰 문제가 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왜 그런 여권이 필요할까요?
1990년대 북한은 냉정한 세상이었다. 그 주요 후원자인 소련은 이제 역사의 한 조각이 되었습니다.

국내적으로는 부족과 기근으로 황폐화된 반면, 국제적으로는 수십억 달러의 미지급 외채가 있는 궁핍한 국가였습니다.

탈냉전 외교의 세계에서 북한의 친구는 줄어들고 여권은 사용이 제한되었다. 비밀스러운 첫 번째 가족은 아마도 레이더 아래에 남아 있기를 선호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국 안보 싱크탱크 채텀 하우스의 북한 전문가인 존 닐슨-라이트 박사는 김정일이 집권 2년 만에 위조 여권으로 해외 여행을 고려했을 것이라는 사실이 놀랍다고 생각합니다.

“그가 왜 그런 일을 하고 싶어할까요? 김정일은 매우 위험을 회피하는 사람으로 여겨졌습니다. 그가 모스크바와 베이징을 여러 번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Nilsson-Wright 박사는 BBC 뉴스아워 프로그램에 말했습니다.

“따라서 이것은 아마도 그와 그의 아들이 잠재적으로 북한에서 탈출할 수 있는 경로를 생각하려는 시도였을 수 있으며 이는 공개적이고 매우 놀라운 일이 될 것입니다.”

그는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국가가 덜 안전하다는 불확실성이 있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왜 브라질 여권이 사기꾼이 가장 좋아하는 여권이라고 말하는 것이 사실입니까?
브라질의 다양한 인구 때문에 지구상의 거의 모든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