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매각 무산, 3년간 괴롭힌 이동걸 사퇴해야”

유럽연합(EU)이 ‘승인’하지 않아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현 한국조선해양)의 기업합병이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노동계가 “3년간 모두를 괴롭혔다”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EU는 지난 13일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의 기업합병에 대해 ‘독과점 심사’에서 최종적으로 ‘불승인’했다. 대우조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