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노동자, ‘매각 철회’ 촉구 단식농성

대우조선해양 노동자가 ‘매각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지회장 신상기)는 20일 오전 신태호 수석부지회장이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천막농성장에서 단식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지회는 “작금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은 국내 조선산업을 동반 몰락시키는 잘못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