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가요 못틀게 해달라’는 회사,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경남 창원의 한 기업이 노동조합을 상대로 낸 ‘노동가요 확성기 사용 금지’와 ‘천막 철거’ 등의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14일 창원지방법원 제22민사부(재판장 권순건·이병호·박성규 판사)는 서울쇼트공업이 금속노조 경남지부 마창지역금속지회 서울쇼트공업현장위원회(아래 현장위)를 상대로 냈던 가처분 신청을 받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