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하구 철새 먹이터 ‘생태계 훼손’ 논란

낙동강하구 생태공원 일대에 철새 먹이터를 조성하는 사업을 둘러싸고 생태계 훼손 논란이 일고 있다. 환경단체는 “습초지를 인공적인 습지로 만드는 것은 멸종위기 생물들의 서식지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반면 부산시는 “양미역취 등 교란종을 제거한 곳에 못을 조성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철새 위한 인공습…

기사 더보기